전체메뉴
[바람개비]선녀는 참지 않았다
더보기

[바람개비]선녀는 참지 않았다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PD입력 2019-06-05 03:00수정 2019-06-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녀와 나무꾼’에서 가장 불쌍한 캐릭터는 누구일까. 대부분 지상에 남겨진 나무꾼이라고 하지 않을까. 그렇다면 나무꾼의 욕심 탓에 천상으로 돌아가지 못했던 선녀는? 책은 고정관념과 차별, 혐오 속에 갇혀있던 전래동화를 새로운 시각으로 보여준다. 새로운 ‘콩쥐, 팥쥐’에는 놀라운 반전까지 있다. 분명한 것은 이전의 원래 이야기보다 훨씬 설득력 있고 입체적이라는 것. 특히 참지 않는 선녀의 복수는 통쾌하다. 위즈덤하우스, 1만4000원.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PD
주요기사
#선녀와 나무꾼#선녀는 참지 않았다#페미니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