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커피점 등 일회용컵 사용 2408만개 줄었다
더보기

커피점 등 일회용컵 사용 2408만개 줄었다

강은지 기자 입력 2019-06-05 03:00수정 2019-06-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환경부 캠페인 1년만에 성과… 텀블러 등 개인 컵 사용 활성화

2408만 개.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등이 매장 내에서 다회용 컵을 사용하기 시작한 지 1년 만에 줄인 일회용 컵 개수다. 매장 내에서 사용한 일회용 컵을 매월 수거해 비교해 보니 차이는 더 명확했다. 지난해 7월 일회용 컵 수거량은 206t에 달했으나 올해 4월엔 58t으로, 9개월 만에 72%가 줄었다. 매장 내 다회용 컵 사용이 성공적으로 정착한 것이다.

환경부는 21개 업체가 자발적으로 맺은 ‘일회용품 줄이기 및 재활용 촉진’ 협약 이행 결과를 4일 공개했다.

지난해 6월부터 올해 5월까지의 이행 수치다. 이 업체들이 1년간 매장 내에서 다회용 컵을 제공한 결과 개별 매장당 연간 일회용 컵 사용량은 7만6376개에서 6만5376개로 14.4% 줄었다. 같은 기간 매장 수는 9138곳에서 1만360곳으로 늘었는데 일회용 컵 사용량은 오히려 줄어든 것이다.

개인 컵 사용도 활발해졌다. 환경부가 지난 1년간 텀블러 등 개인 컵을 사용할 때 적용하는 가격 할인 혜택 이용 건수를 살펴보니 1023만7888건에 달했다. 이들이 할인받은 금액은 29억4045만 원에 이른다.

주요기사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방안 중 하나인 재질 단일화도 성과가 있었다.

업체들은 일회용 플라스틱컵과 뚜껑 재질을 페트(PET)로 단일화했고, 종이컵에 사용하는 유색 잉크를 전면에서 부분 인쇄로 줄였다. 엔제리너스커피와 던킨도너츠, 배스킨라빈스, 투썸플레이스, 스타벅스 등은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컵 뚜껑을 만들었다. 스타벅스는 종이빨대도 도입했다.

환경부는 이번 협약 이행 실태를 분석한 결과 매장 내에서의 다회용 컵 사용이 별다른 무리 없이 안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커피전문점 등이 늘어난 상황에서 일회용 컵의 사용량이 줄어든 점은 고무적이다.

환경부는 향후 테이크아웃 시 사용하는 일회용 컵도 줄이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커피점#일회용컵#환경부 캠페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