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검찰총장후보 8명 검증 중…정의용·강경화 교체는 사실아냐”
더보기

靑 “검찰총장후보 8명 검증 중…정의용·강경화 교체는 사실아냐”

뉴스1입력 2019-06-03 08:08수정 2019-06-03 08: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민정 대변인…검증대상 누군지는 밝히지 않아
청와대 전경.

청와대는 3일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문 총장의 임기는 오는 7월24일까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청와대는 현재 검찰총장후보추천위에서 천거된 후보 중 검증에 동의한 8인에 대해 검증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들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날 동아일보는 청와대가 최근 경찰 등 사정당국에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를 인선할 목적으로 현직 검사 4명에 대한 평판 등 검증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검증자료가 요청된 4명은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54·사법연수원 19기)와 김오수 법무부 차관(56·20기), 이금로 수원고검장(54·20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23기)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앞서 법무부는 지난 5월13일부터 20일까지 법조경력 15년 이상의 검찰총장 후임자 천거를 받았고 천거된 이들 중 심사 대상자를 추려 법무부에 구성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에 제시했다. 후보추천위는 이중 8인의 후보자를 추린 것으로 보인다.

후보추천위는 내주 중 회의를 열어 이 가운데 최종후보자 3~4명을 선정, 법무부장관에게 추천하고 법무부장관은 후보추천위 심사를 토대로 총장 후보자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한다.

이후 문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칠 총장 후보자 1명을 지명한다. 청문회 절차에 한 달쯤 소요되는 만큼 늦어도 이달(6월) 중순쯤에는 후임 후보자 지명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청와대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교체설 보도에 대해선 “외교·안보라인 교체설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민정 대변인)고 했다.

이날 한국경제신문은 강 장관이 정부 출범 때부터 외교부를 이끌어온 데다, 최근 미중 무역갈등, 한미정상 통화 유출 건 등이 겹치면서 이르면 내달 교체되는 방안이 유력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지명과 맞물려 이뤄질 예정이며 일각에서는 강 장관 후임으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거론된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진전없는 남북대화를 풀어내기 위해 정의용 실장을 교체해 분위기 쇄신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에도 힘이 실리고 있으며 정 실장 후임으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유력하나 서 원장 후임이 마땅치 않아 교체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