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양이 눈]고마운 그늘
더보기

[고양이 눈]고마운 그늘

박영대 기자 입력 2019-06-03 03:00수정 2019-06-03 04: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초여름 햇볕 내리쬐는 들녘에 허수아비가 서 있습니다. 종일 들판에서 새 쫓는 게 일이라지만 그도 덥지 않을까요. 작은 우산으로 그늘을 만들어 준 누군가의 마음씨가 시원한 한 줄기 바람 같습니다.

―경북 안동시 와룡면에서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