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횡설수설/우경임]학투
더보기

[횡설수설/우경임]학투

우경임 논설위원 입력 2019-06-01 03:00수정 2019-06-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촉촉한 감성으로 마음을 적시던 사랑 노래, 그 노래를 부른 가수가 나에게 비닐봉지를 씌워 조롱하던 학교폭력 가해자라면…. 최근 유명 밴드 멤버인 유영현의 학교폭력을 폭로한 글이 SNS를 통해 퍼졌다. 글을 쓴 피해자는 11년 전 기억인데도 ‘손과 등이 식은땀으로 젖고 숨이 가빠졌다’고 주장했다. 비난이 쇄도했고 그는 밴드를 탈퇴했다.

▷미투(#MeToo·나도 당했다)에 빗대 빌린 돈을 갚지 않았다는 ‘빚투’가 줄줄이 연예인을 강타하더니 학교폭력을 폭로하는 ‘학투’가 등장했다. 가수 효린 역시 옷과 돈을 빼앗겼다고 주장하는 피해자와 공방을 벌이고 있다. 케이블TV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던 윤서빈은 일진이었다는 폭로가 나와 해당 프로그램과 소속사에서 퇴출됐다. 연예기획사들은 소속 연예인의 ‘학투 리스크’ 점검에 분주하다고 한다.

▷장차 높은 공직을 꿈꾸는 야심 찬 공무원들은 장래 인사청문회를 염두에 두고 일찍부터 자기 관리에 철저하다. 이제는 연예인을 꿈꾸는 청소년도 학창 시절 내내 수신제가(修身齊家)를 되새겨야 할지 모르겠다. 과거에도 ‘주먹 좀 썼다’ ‘동네 일진이었다’는 소문이 무성한 연예인들이 있었지만 아는 사람만 아는 ‘설’로 끝나 타격이 크지 않았다. 그런데 누구나 1인 미디어의 소유주가 된 SNS 시대는 다르다. 재능은 기본이고 인성까지 갖춰야지, 그러지 못하면 어디선가 평판을 ‘와르르’ 무너뜨릴 폭로가 나올 수 있다. 한편으론 청소년 시절 한때의 일탈에 대해 어디까지 책임을 물어야 할지 아리송한 것도 사실이다.


▷학교폭력 피해자는 일생 동안 후유증을 겪는다. 뇌의 전두엽이 스트레스로 손상되면 성인이 돼서도 우울 분노 등 부정적인 감정에 쉽게 빠진다. 이런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한 피해자가 화려한 삶을 살고 있는 가해자를 보면 상처가 덧나기 마련이다. 게다가 고양이를 사랑하는 연예인, 세상 물정 모르는 순진한 연예인이라는 등의 착한 이미지로 박수를 받으니 분노가 치밀어 올라 SNS란 무기로 ‘보복’을 생각하게 된다.

주요기사

▷피해자들의 ‘당해봐야 안다’는 심리는 진심 어린 사과를 받지 못한 데서 비롯됐을 것이다. 이들은 모두 ‘그때 사과를 받았더라면…’이라고 썼다. 요즘 학교에선 학교폭력 가해자들이 처벌을 피하기 위해서든, 죄의식이 엷어서든 ‘잘못했다’ ‘미안하다’는 사과를 잘 하지 않는다. 청소년들에게 절대적인 영향력을 갖는 연예인이다. ‘학투’에 휩싸인 연예인들이 과거 잘못에 대해 진정성 있게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이제라도 ‘착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었으면 한다.
 
우경임 논설위원 woohaha@donga.com
#학교폭력#학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