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노총 “구속자 즉시 석방 안하면 7월 대정부 총파업”
더보기

민주노총 “구속자 즉시 석방 안하면 7월 대정부 총파업”

뉴스1입력 2019-05-31 12:52수정 2019-05-31 1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권력으로 노동계 목소리 탄압…강하게 맞설 것”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가운데)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공안탄압 규탄 및 지도부 입장발표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5.31/뉴스1 © News1

경찰과 충돌을 빚은 민주노총 간부 3명이 구속된 가운데 민주노총이 구속자에 대한 즉각 석방을 요구하고 나섰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7월 ‘비정규직 정규직화 요구 총파업’을 ‘대정부 총파업’으로 전환하겠다고도 경고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31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개악,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반대하니 정부가 공권력으로 우리의 목소리를 억누르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가 (최저임금, 탄력근로제와 관련해)국회를 향해 항의의 목소리를 내는 것은 민주노총만이 아닌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절규의 목소리”라며 “오늘 이후 대책회의를 열어 향후 대응일정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민주노총은 구속자에 대한 즉각 석방을 요구하며 7월 대정부 총파업을 예고했다.

주요기사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즉각 구속자를 석방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이미 밝힌 7월 총파업(비정규직 정규직화 요구 총파업)을 대정부 총파업으로 방향을 바꿔 재설계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뜬구름 정책속에서 탄압을 반복하는 정부에 대한 설득보다는 일자리를 잃고 임금을 떼이고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당장의 투쟁이 더 시급하다”며 “(정부가)짓누를수록 더 강하게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남부지법은 전날(30일) 민주노총 간부 6명 중 김모 조직쟁의실장, 장모씨, 한모씨 등 3명에 대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반면 권모 금속노조 조직부장 등 3명에 대해서는 “법리상 다툼 여지가 있고 증거인멸과 도망할 염려가 없다”면서 영장을 기각했다.

이들 6명은 지난 3월27일과 지난달 2~3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 도중 차로를 점거하고 경찰을 폭행하는 불법행위를 주도했다. 이에 경찰은 공무집행방해와 특수공용물건손상, 일반교통방해 등 혐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 역시 이를 청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