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석 축소 수용하면 복귀”…한국당, 대여 압박·회유 동시에
더보기

“의석 축소 수용하면 복귀”…한국당, 대여 압박·회유 동시에

뉴스1입력 2019-05-26 08:11수정 2019-05-26 0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한국당 선거제 개편안 수용’ 복귀 전제조건 내걸어
협상카드 제시, ‘발목잡기 정당’ 책임론 희석 의도로 풀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를 마친 뒤 지지자들과 함께 청와대를 향해 행진을 하고 있다. © News1

황교안 당 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약 3주간에 걸친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무리했지만, 정부를 향한 강경태세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드러내면서 대치정국이 이어질 조짐이다.

황 대표는 25일, 지난 7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된 민생투쟁 대장정에 대한 종합평가 성격으로 열린 서울 광화문 장외집회에서 대정부 강경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다만 ‘무조건 반대’하는 식이 아닌 원내에 복귀할 협상카드도 제시하면서, 정부·여당을 압박하는 동시에 회유에도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황 대표는 이날 민생 투쟁 대장정에 대한 소회를 밝히며 “이 좌파 폭정을 막아내야 되겠다 단단히 결심을 하게 됐다.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일으키고, 안보를 지켜내야 하겠다. 폭정과 싸우고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지난달 말 패스트트랙 정국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국회 상황과 관련 “그렇다면 우리당의 (의원정수 10% 축소) 선거법을 국회가 채택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저는 그것만 받으면 국회에 들어가겠다. 엉터리 패스트트랙을 사과하고 철회하면 우리가 국회로 들어가서 민생을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당이 기존에 내걸었던 패스트트랙 사과와 철회에 더해 한국당의 선거제 개편안 수용이라는 구체화된 요구조건을 내걸면서, 정상화 타결에 나서겠다는 의중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또 한국당의 원외투쟁에 따른 국회마비 상태가 지속될 수록 ‘발목잡기’ 정당이라는 프레임에 갇힐 수 있다는 우려가 한국당 내에서도 적지 않은만큼, 비교적 국민여론 지지가 높다고 여겨지는 의원정수 축소안을 내걸어 책임론 확산을 차단하겠다는 포석으로도 읽힌다.

실제 황 대표는 광화문 집회에서 “국민은 선거법 패스트트트랙에 대해 반수 이상이 안된다고 반대하고 있다”며 “그래서 한국당은 선거법을 개정하려면 국회의원을 지금 300명에서 10% 줄이는 안을 내놨는데 한국당의 선거법 개정안에 60%가 찬성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의원정수 10% 축소-비례제 완전 폐지’를 골자로 하는 한국당안과 ‘의원정수 유지 및 비례의석 확대-50%연동형 비례제’가 핵심인 여야4당의 선거제 개편안의 간극이 상당해 타결 가능성은 불투명하다는 견해가 현재로선 지배적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