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저임금위 공익위원 8명 새로 위촉… 보수-진보-중도 전문가 균형 맞춰
더보기

최저임금위 공익위원 8명 새로 위촉… 보수-진보-중도 전문가 균형 맞춰

유성열 기자 입력 2019-05-25 03:00수정 2019-05-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저임금 속도조절 본격화 전망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에 키를 쥔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8명이 24일 새로 위촉됐다. 중도, 보수 성향 전문가들이 대거 위촉되면서 최저임금 속도 조절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고용노동부는 11대 최저임금위 27명 가운데 공익위원 8명, 사용자위원 2명, 근로자위원 1명을 이날 새로 위촉했다. 최저임금위는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공익위원이 각각 9명씩 총 27명으로 구성되며 공익위원이 최저임금 결정의 캐스팅보트를 갖게 된다.

새로 위촉된 공익위원은 권순원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 박준식 한림대 사회학과 교수, 신자은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오은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윤자영 충남대 경제학과 교수, 이승열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전인 영남대 경영학과 교수 등 8명이다.

사회학 전공자들이 많았던 전임 공익위원들과 달리 새 공익위원들은 경제학과 경영학을 전공한 전문가들이 많이 포함돼 비교적 전문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중도와 보수 성향 전문가도 위촉되면서 균형을 이뤘다는 평가다. 최저임금위원장에는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포용사회분과 위원장인 박준식 한림대 교수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교수는 이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게 대화를 통해 최선의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사용자위원 중 2명은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와 이태희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으로 교체됐고, 근로자위원 중 김만재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임기 만료로 재위촉됐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최저임금위원회#공익위원 위촉#최저임금 속도조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