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소탱크 잔해 100m 날아가… 내부압력에 의한 폭발 가능성
더보기

수소탱크 잔해 100m 날아가… 내부압력에 의한 폭발 가능성

강릉=이인모 기자 입력 2019-05-25 03:00수정 2019-05-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강릉 과학단지 사고 수사
수소 안전관리법 국회 계류중… “관련 규정 마련 시급” 지적
2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은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수소탱크 폭발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강원지방경찰청은 2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 가스안전공사 등과 합동으로 사고 현장에서 정밀 감식을 벌였다. 경찰은 폭발이 발생한 수소탱크 3기의 부실시공과 조작 미숙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다. 또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수소탱크를 해당 기준에 맞게 설치하고 관리했는지, 안전점검이 적합하게 이뤄졌는지 등을 중점 조사할 방침이다.

수소탱크 3기 가운데 1기는 완전히 날아가 잔해가 100m가량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다른 2기는 1.5cm 두께의 측면이 심하게 터졌다. 이를 감안하면 1기가 폭발한 뒤 다른 탱크에 충격이 전해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폭발 당시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수소탱크 내부 압력에 의한 폭발사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탱크 내 압력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면서 폭발했을 것이라는 가정이다. 그러나 강원테크노파크 관계자는 “수소는 누출 시 빠르게 확산돼 밀폐 공간이 아니면 폭발 위험성이 없다고 할 정도인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상용화된 사업이 아니다 보니 현재 누구도 이번 사고에 대해 원인을 모르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번 사고는 물을 전기로 분해해 만들어진 수소를 탱크에 저장한 뒤 다시 전기를 생산하는 연구개발(R&D) 실증사업 과정에서 발생했다. 강원테크노파크가 부지를 제공하고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인 S업체가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11월 설치작업을 시작해 지난달 마무리됐다. 1000시간 이상의 시험가동을 거쳐 이상이 없으면 강원테크노파크에 시설을 이관할 예정이었지만 400여 시간 만에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미흡한 규정을 손질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8월 ‘수소연료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아직 입법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23일 오후 6시 22분경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해 견학 온 벤처기업인 2명이 숨지고, 그 일행과 안내하던 강원테크노파크 직원, S업체 직원 등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강릉=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수소 안전관리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