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50자 맛보기]다윈에 대한 오해 外
더보기

[150자 맛보기]다윈에 대한 오해 外

동아일보입력 2019-05-25 03:00수정 2019-05-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다윈주의와 진화론을 파헤치다

다윈에 대한 오해(파트리크 토르·글항아리)=다윈주의와 진화론은 오랜 기간 절대법칙으로 여겨지면서도 끊임없는 도전을 받아왔다. 진화론이 식민 지배, 노예제 등 인간 사회에 도식적으로 적용된 것도 다윈 탓으로 치부됐다. 다윈과 다윈의 이론에 대한 오해를 풀어냈다. 1만5000원.

○ 촘스키가 진단한 세계의 이슈

세계는 들끓는다(놈 촘스키, 데이비드 바사미언·창비)=독립 언론인 데이비드 바사미언이 놈 촘스키를 인터뷰한 내용을 묶은 대담집. 환경 위기, 핵전쟁, 국가의 감시와 통제, 군비경쟁 등 전 지구적 이슈를 진단한다. 타고난 반골 기질 등 ‘인간 촘스키’의 단면도 확인할 수 있다. 1만6000원.

○ 이방인의 눈으로 본 도시 14곳

로버트 파우저의 도시 탐구기(로버트 파우저·혜화1117)=이방인의 눈으로 길어 올린 도시의 이면을 담았다. 서울대 국어교육과 교수를 지낸 미국인 로버트 파우저가 도쿄 서울 대전 더블린 런던 구마모토 등 각별한 인연을 맺은 도시 14곳에서 경험한 단상을 한국어로 풀어냈다. 1만7000원.

○ 평생 사랑으로 일군 장미 정원

잃어버린 장미정원(마야 무어·궁리)=열일곱 살에 장미에 반해 장미원을 운영해 온 오카다 가쓰히데.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평생 일군 정원은 출입금지구역으로 선포된다. 낙심한 그에게 장미 사진가가 편지를 보내고, 이를 계기로 장미를 사랑하는 이들이 연대하기 시작한다. 2만 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