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참이슬 이어 처음처럼도… 소주값 인상
더보기

참이슬 이어 처음처럼도… 소주값 인상

강승현 기자 입력 2019-05-24 03:00수정 2019-05-24 04: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맥주 등 주류 가격 줄줄이 올라 하이트진로가 이달 참이슬의 출고가를 6.45% 올린 데 이어 롯데주류가 다음 달 1일부터 대표 제품인 ‘처음처럼’ ‘클라우드’ ‘청하’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처음처럼(360mL 병 기준) 출고가는 1006.5원에서 1079.1원으로 7.2% 인상된다. 클라우드(500mL 병 기준)는 1250원에서 1383원으로 10.6% 오른다. 클라우드는 2014년 제품 출시 이후 첫 가격 인상이다. 청하도 2012년 이후 7년 만에 출고가를 8%(300mL 병 기준) 인상한다. 피츠 수퍼클리어는 가격 인상 품목에서는 제외했다고 밝혔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 왔지만 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 증가로 누적된 원가 부담이 증가돼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근 주요 주류업체들은 출고가를 잇달아 올리고 있다. 앞서 4월 오비맥주는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했고, 하이트진로의 ‘참이슬’은 이달부터 출고가격이 6.45% 올랐다. 한라산소주도 이달 출고가가 80원 인상됐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출고가가 인상된 만큼 식당과 주점 등의 주류 판매가도 오를 수밖에 없다”면서 “이미 일부 식당에서는 소주 한 병에 5000원씩 받고 있다”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주요기사
#소주값 인상#참이슬#처음처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