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신환 “시간 끌면 한국당만 불리…다음주초 정상화 적기”
더보기

오신환 “시간 끌면 한국당만 불리…다음주초 정상화 적기”

뉴스1입력 2019-05-23 10:10수정 2019-05-23 10: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뉴스1 © News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3일 “쟁점 법안이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상황에서 더 이상 시간을 끌면 자유한국당만 불리하다”며 한국당의 국회 등원을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국회 복귀를 거부하고 장외로 돌면 결국 정해진 일정에 따라 패스트트랙 법안은 원안대로 본회의에 올라간다”며 “따질 것을 따지고 고칠 것을 고치는 게 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민생투쟁을) 한 달 한 만큼 상대가 받아들일리 없는 요구는 거두고, 여야 합의 처리 추진을 약속 받은 뒤 국회 복귀 루트를 찾는 것이 현실적이다”고 강조해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야당에 명분을 주는 것도 집권당 몫인데, 민주당도 강 대 강으로 맞불을 놓으면 소모적 정쟁만 반복되고 출구를 찾기 어려워진다”며 “고소고발 취하도 못하고 조건 없이 들어오라는 건 사실상 백기 투항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오 원내대표는 “다행인 것은 민주당이 의총에서 국회 정상화 관련해 원내 지도부에 전권을 주기로 한 것”이라며 “이번 주말 (한국당의) 서울 집회가 끝나면 다음주 초가 (국회 정상화 협상의) 적기다. 끝장토론을 해서라도 접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지법 부장판사를 지낸 김영식 변호사가 3개월 만에 청와대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으로 임명된 것과 관련해선 “입만 열면 사법개혁과 독립을 부르짖는 문재인 정부가 어찌 현직에서 물러난지 3개월 된 전 부장판사를 법무비서관에 앉히는가”라며 “이거야 말로 내로남불이다. 김 비서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국가수사본부 설치가 결정된 것에 대해서는 “청와대의 지휘를 받는 수사본부가 등장하면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 있다”며 “같은 맥락에서 공수처법안 중 공수처장, 차장, 검사 수사관 모두를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도록 한 백혜련 의원안은 수용할 수 없다. 우리 당 권은희 의원안이 관철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