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생충’ 봉준호 “난 이상한 장르 영화 감독…변태적 스토리”
더보기

‘기생충’ 봉준호 “난 이상한 장르 영화 감독…변태적 스토리”

뉴스1입력 2019-05-22 18:16수정 2019-05-22 18: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봉준호 감독이 자신을 “이상한 장르 영화 감독”이라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22일 오전 10시 45분(현지시각, 한국시각 22일 오후 5시 45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진행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내 자신은 장르 영화 감독이라고 생각한다. 대신 좀 이상하다, 장르 규칙을 따르지 않고, 규칙을 따르지 않는 틈바구니로 사회 현상이 들어간다. 이번에 편안한 마음으로 마음껏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쓴 기이하고 변태적인 스토리도 이 분들의 필터를 거치면 사실적으로 격조있게 표현돼서 여기 모인 배우들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배우들의 공을 치하했다.


이날 공식 기자간담회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등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기생충’ 프랑스 포스터 © 뉴스1
‘기생충’은 지난 21일 오후 10시(현지시각, 한국시각 22일 오전 5시)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공식 상영회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됐다. 공개된 영화는 봉준호 감독 특유의 날카로운 블랙코미디가 돋보이는 풍자극이었다. 영화가 끝난 후 관객들은 자리를 뜨지 않고 8분간 기립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역대급’ 반응이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고, 그렇게 얽힌 두 가족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올해 제72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 유일한 국내 영화 진출작이다.

(칸(프랑스)=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