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서영 혼영 200m도 1위… 두 종목 광주行
더보기

김서영 혼영 200m도 1위… 두 종목 광주行

김천=김배중 기자 입력 2019-05-22 03:00수정 2019-05-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영 세계선수권 대표선발전… 임다솔-조성재도 자동진출권
주사위는 던져졌다. 옥석을 가릴 일만 남았다.

7월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출전 선수를 가리는 수영 국가대표선발전이 18∼21일 광주에서 열렸다. 나흘 동안 자유형, 접영, 배영, 평영 17개 세부종목(남녀 34개)에서 선수들은 그간 갈고닦은 실력을 선보였다.

여자 혼영의 간판 김서영(25·경북도청)을 포함한 선수 3명(5개 종목)은 국제수영연맹(FINA) 기준기록을 넘어 세계수영선수권 출전권을 자동으로 획득했다. FINA 규정에 따르면 기준기록을 통과한 선수 기준, 한 국가에서 한 세부종목에 상위 2명까지 출전이 가능하다.


김서영은 19일 혼영 400m(4분38초83), 21일 혼영 200m(2분10초18)에서 기준기록을 넘으며 2개 종목 출전권을 획득했다. 임다솔(21·아산시청) 또한 여자 배영 100m(1분0초44), 200m(2분9초49)에서 한국기록을 경신하며 기준기록을 통과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남자부에서는 ‘신성’ 조성재(18·서울체고)가 평영 200m에서 2분10초72로 기준기록을 유일하게 넘어 자동진출권을 얻었다.

주요기사

남은 29개 세부종목 중 FINA보다 낮은 대한수영연맹(KSF) 기준기록을 넘은 17개 종목 1위 선수들은 ‘선발보류’ 판정을 받아 KSF 경기력향상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국가대표 승선 여부가 가려진다. 위원회는 종목별 국제경쟁력, 이번 선발전에서의 다관왕 여부 등을 가려 해당 선수들에게 우선순위를 부여할 예정이다. 남자배영, 여자평영 전 종목(50m, 100m. 200m) 1위를 차지한 이주호(24·아산시청), 백수연(28·광주시체육회)의 대표팀 승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FINA 규정에 따르면 경영 종목에서 국가별로 최대 52명의 대표선수 파견이 가능하다. 자동출전권을 얻은 3명 외에 17개 종목에서 KSF 기준기록을 넘은 10명 모두 대표팀 승선이 가능한 상황. 앞서 2017년 헝가리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에 한국은 대표선수 17명을 파견했다. KSF 관계자는 “국내에서 열리는 대회라는 점을 감안해 최대한 많은 선수가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천=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수영 세계선수권 대표선발전#김서영#임다솔#조성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