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비틀스 박물관, 방탄소년단 공식 초청
더보기

[단독]비틀스 박물관, 방탄소년단 공식 초청

임희윤 기자 입력 2019-05-22 03:00수정 2019-05-22 0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틀스 첫 美 TV출연 재연 감명… 내달 英방문때 박물관 와달라”
프라이빗 투어-특별공연 제안
15일(현지 시간) 미국 CBS TV ‘더 레이트 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에 비틀스풍 정장을 입고 나온 방탄소년단. CBS 제공
영국의 비틀스 박물관이 방탄소년단(BTS)을 공식 초청했다. 21일 본보가 확인한 결과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세계 최대 비틀스 상설 전시관 ‘비틀스 스토리’는 “BTS가 영국 방문 때 박물관을 찾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초청장은 “친애하는 진, 슈가, 제이홉, RM, 지민, 뷔, 정국에게”라는 문구로 시작한다. 비틀스 스토리 측은 “최근 (미국 CBS TV) ‘더 레이트 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콜베어 쇼) 방송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비틀스 정신을 세계에 선보이는 것을 기쁘게 지켜봤다. 1964년 2월 비틀스가 ‘에드 설리번 쇼’에서 했듯, 이번에는 여러분이 미국 TV에서 BTS 마니아만의 순간을 만들었다”고 초청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15일(현지 시간) 콜베어 쇼에 출연해 비틀스의 첫 미국 TV 출연 장면을 재연했다. 멤버들은 비틀스가 입었던 것과 비슷한 검은 정장을 입고 나와 자신들의 곡과 비틀스의 ‘Hey Jude’를 불렀다. 무대 배경의 드럼에는 ‘BEATLES’와 비슷한 글씨체로 ‘BTS’라는 로고를 써뒀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1, 2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한다. 며칠간 영국에 머물며 홍보 활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비틀스 스토리의 데이브 밀너 홍보이사는 “방탄소년단이 방문한다면 VIP 프라이빗 투어를 정중히 제안한다. 우리에게 영광일 것이다. 혹시 여기서 공연을 하는 것은 어떨까” 하고 제안하기도 했다. 박물관 측은 “(콜베어 쇼의) 방송 성공을 다시 한번 축하하며 투어 건승을 기원한다. 곧 뵙게 되기를 희망한다”며 초청의 글을 마무리했다.

주요기사

비틀스 스토리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인 리버풀의 앨버트 부두에 1990년 세워졌다. 비틀스 멤버들이 쓰던 악기와 자필 가사 등 다양한 소장품을 전시 중이다. 박물관의 멀티미디어 안내기에는 존 레넌의 여동생 줄리아 베어드가 녹음한 설명이 담겼다. 2017년부터 한국어 서비스도 하고 있다.

한국 비틀스 팬클럽 회장인 서강석 비틀스 스토리 한국 홍보대사는 “비틀스 멤버들의 고향인 리버풀시가 직영하는 유일한 비틀스 박물관이 방탄소년단을 공식 초청하는 일은 이례적이며 대단히 상징적인 사건”이라고 말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비틀스 박물관#비틀스 스토리#방탄소년단#bt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