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 올 대졸 취업률 97.6%… 사실상 ‘완전 고용’
더보기

日 올 대졸 취업률 97.6%… 사실상 ‘완전 고용’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5-20 03:00수정 2019-05-20 03: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호조-해외관광객 급증 영향… 고졸도 98% 넘는 고용호황 지속 일본의 대졸자와 고졸자의 취업률이 각각 100%에 근접하고 있다. 아베노믹스로 인한 경제 활성화와 해외 관광객의 급증으로 젊은이들이 사실상 ‘완전 고용’을 맞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8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과 문부과학성은 전날 전국 국공립대 24곳과 사립대 38곳의 졸업생 취업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올 3월 졸업생 중 취업을 희망한 43만6700명 중 97.6%인 42만6000명이 일자리를 얻었다. 조사가 시작된 1997년 후 사상 최고였던 작년보다 0.4%포인트 낮지만 여전히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라고 일본 정부는 밝혔다.

성별로는 남자 97.3%, 여자 97.8%가 취업했다. 전공별로는 문과계가 97.4%, 이과계가 98.4% 취업에 성공했다.

대졸자 취업률이 한 해 전보다 근소하게 낮아진 이유도 주목할 만하다. 후생노동성은 “일부 학생이 더 좋은 직장에 가기 위해 애초에 입사하기로 했던 곳을 포기했다”고 분석했다. 취업률이 낮아졌지만 질적으로는 더 나은 직장을 위한 도약을 준비할 정도로 여유도 있다는 뜻이다.

관련기사

취업 희망자 전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올 3월 고교 졸업자 취업률은 작년보다 0.1%포인트 높은 98.2%로 집계됐다. 올해 일본 고교 졸업생은 105만6847명, 이 중 17.7%인 18만7342명이 취업을 희망했다. 고교 졸업자 취업률 역시 2011년부터 9년 연속 증가세다. 역대 고졸자 최고 취업률을 나타냈던 1991년(98.3%)에 근접했다. 1991년은 일본의 거품경제가 붕괴되기 직전이었다.

아사히신문은 “경기 호조로 일본 기업들의 채용 의욕이 높은 데다 인력난까지 심각해 ‘구직자 우위 시장’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올해 들어 일부 경제지표가 악화되고 있지만 큰 틀에서는 내년 8월 도쿄 올림픽 때까지 일본 경제가 지속적으로 호조를 보이고 취업 시장 전망 또한 밝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대졸 취업률#일본#대졸자#고졸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