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기념사서 ‘울컥’…文 대통령은 왜 광주에 ‘미안하다’ 했나
더보기

5·18기념사서 ‘울컥’…文 대통령은 왜 광주에 ‘미안하다’ 했나

뉴스1입력 2019-05-19 09:22수정 2019-05-19 0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18 약속 지키지 못한 것에 ‘송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5.18/뉴스1 © News1

“광주시민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약간 떨리는 목소리로 5·18기념사를 읽어가던 중 이 부분에서 목이 메는 듯 10초 가까이 말을 잇지 못했다.

잠시 먼 하늘을 쳐다보면서 감정을 추스른 문 대통령은 다시 기념사를 이어갔다.

“저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습니다. 광주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주요기사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광주를 향해 “미안하고 너무 부끄럽고, 송구합니다”라고 수차례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개인적으로는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또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며 “아직까지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18진상규명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며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 가지고 노력해 주실 것”을 촉구했다.

이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은 대선후보 시절 밝힌 ‘5·18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에서 비롯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 2017년 3월20일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광주공약을 발표하고, 5·18광주정신을 헌법 전문에 명기해 5·18의 헌정사적 의미와 헌법적 가치를 명확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5·18 발포 명령자와 헬기기총소사 책임자 처벌 등 완벽한 진상규명과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공식 기념곡 지정, ‘5·18 진상규명위원회’ 구성 및 법 개정을 통해 5·18 정신 훼손 시도를 엄벌에 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2년여가 지난 지금까지 이 약속은 완벽하게 다 지켜지지 못한 상황이다.

헌법 전문 수록은 야당의 반대로 개헌이 무산되면서 현재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다. 또 최근 국회의원까지 5·18에 대한 망언을 하는 등 여전히 왜곡과 폄훼가 이뤄지고 있지만 이를 처벌하는 역사왜곡처벌법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5·18진상규명위원회 구성도 자유한국당이 후보자를 추전하지 않으면서 법이 만들어진지 9개월여 동안 구성조차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광주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들어보면 5·18에 대한 약속을 다 지키지는 못하고 여전히 왜곡와 폄훼가 이뤄지고 있는 점, 진상규명위원회 구성이 미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잊지 않고 있는 만큼 5·18 약속은 꼭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