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최건호 티어리브 대표 “류현진-김현수-양현종의 훈트 목걸이, 제 작품이죠”
더보기

최건호 티어리브 대표 “류현진-김현수-양현종의 훈트 목걸이, 제 작품이죠”

황태훈 기자 입력 2019-05-18 03:00수정 2019-05-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야구 유망주서 건강주얼리 사업가로… 최건호 티어리브 대표의 삶
야구선수 출신으로 건강주얼리 사업에 도전한 최건호 티어리브 대표. 티어리브 제공
올 시즌 미국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에이스 투수로 떠오른 류현진은 건강 목걸이를 애용한다. 13일 8이닝 무실점 호투를 선보인 워싱턴과의 경기 전날 연습장에선 훈트 강아지 얼굴을 조각한 목걸이를 착용해 화제가 됐다. 팀 동료들은 류현진의 목걸이를 보고 “귀엽다. 어디서 구했느냐”며 큰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국내 프로야구 한화 최진행은 14일 KT와의 안방경기에서 0-1로 뒤진 1회 역전 만루홈런을 날린 뒤 홈베이스를 밟으며 훈트 목걸이를 꺼내 들어 하늘을 바라보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한화 김태균, 두산 박건우, LG 김현수, KIA 양현종 등 많은 선수가 같은 목걸이를 애용하고 있다.

건강 목걸이로 알려진 훈트 목걸이를 제작한 주인공은 최건호 티어리브 대표(35)다. 티어리브는 독일어로 ‘동물사랑’이라는 뜻이다. 그는 올해 초부터 숯을 압축 가공해 만든 숯진주 목걸이와 팔찌를 선보이고 있다. 숯은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 씨는 원래 야구 유망주였다. 키 190cm에 강속구를 던지는 왼손 투수였다. 덕수정보고 재학 시절 전국대회 우승과 평균자책점 1위를 기록한 뒤 2003년 억대 연봉을 받고 프로야구 KIA에 입단했을 정도였다. 하지만 지방에 오래 머물러야 하는 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한 경기도 마운드에 오르지 못한 채 2005년 현역으로 입대했다. 2007년 제대한 뒤 KIA 재활군에서 다시 야구공을 잡았지만 코칭스태프가 성적 부진을 이유로 퇴진하자 그도 은퇴하고 만다.

주요기사

이후에도 그는 야구와의 인연을 이어갔다. 2010년 경기 성남시 매송중학교에서 코치 생활을 했고 사회인 야구단 심판 아르바이트도 했다. 이때 골프 개인레슨을 하는 지인의 한마디에 사업가로 변신한다. ‘골프는 강습을 받는 실내 연습장이 많은데 야구는 왜 없느냐’는 얘기에 아이디어를 얻어 2012년 경기 남양주에 ‘야생야사’라는 야구연습장을 차린 것이다. 일주일에 두 번씩 개인교습을 해주는 야구연습장은 입소문을 탔고, 야구 마니아들이 몰려들며 사업은 성공 가도를 달렸다.

훈트 목걸이를 착용한 류현진 선수. 티어리브 제공
2013년에는 모교였던 서울 동대문구 청량중학교에 컨테이너로 만든 야구연습장을 지어주기도 했다. 오전에는 학생용 훈련시설로 이용하고, 오후에는 최 씨가 일반인에게 야구 강습을 하는 시설로 활용하는 용도였다. 연습장은 큰 인기를 끌었고, 자신감을 얻은 최 씨는 인근에 개인 트레이너를 둔 재활센터까지 마련했다.

사업은 대박을 터뜨렸다. “월수입이 2000만 원을 넘을 정도로 반응이 좋았다. 평소 개 고양이를 좋아해 작은 마당이 있는 집도 구입했다. 사업가로서 꿈을 이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위기가 찾아왔다. 2017년 최순실 사태의 여파로 교육부가 청량중학교에 야구연습장을 불법 건축물로 지정하고 철거할 것을 통지하면서 사업은 내리막길을 걸었다. 야구연습장이 사라지자 재활센터 이용자가 크게 줄었고, 적자는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결국 그해 말 그는 야구 관련 사업을 접었다.

최 씨가 야구 친구들에게 조언을 들어 고른 사업 아이템은 일상생활에서 착용해도 고급스러운 건강 액세서리였다. 그는 “동물사랑을 회사 이름으로 지은 만큼 반려동물 인식표 제품 수익금과 광고료 일부를 동물보호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태훈 기자 beetlez@donga.com
#티어리브#건강주얼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