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신환 “與 공수처안 통과돼선 안돼”… 패스트트랙 안갯속으로
더보기

오신환 “與 공수처안 통과돼선 안돼”… 패스트트랙 안갯속으로

최우열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19-05-16 03:00수정 2019-05-16 03: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신환, 바른미래 새 원내대표에
15일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의원(가운데)이 꽃다발을 들고 김관영 전 원내대표(왼쪽), 손학규 대표(오른쪽)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 의원은 당선 일성으로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의 전환”이라며 손 대표의 퇴진을 압박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15일 새 원내대표로 선출되면서 정부·여당이 역점을 두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들의 본회의 처리가 다시 안갯속에 빠져들고 있다. 지난달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김관영 전 원내대표에게 반기를 들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강제로 쫓겨난 오 원내대표는 “여야가 합의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들이 여당의 일방적 법안에 불과하다는 뜻이다. 특히 손학규 대표 퇴진과 ‘유승민-안철수 공동창업주’의 재등판을 주장해온 만큼 그의 행보에 따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야권 재편 논의가 시작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 ‘안철수-유승민 등판론’으로 판 뒤집어

지난 주말까지만 해도 당내에선 “김성식 의원의 당선이 우세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손 대표와 김 전 원내대표 등 당 주류가 국민의당 출신 김 의원을 지지하는 반면 오 원내대표를 지지하는 바른정당 출신 의원은 8명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주말을 기점으로 패스트트랙 지정엔 찬성했지만 손 대표와 김 전 원내대표의 당 운영 방식에 반대해온 ‘중간지대’ 의원들의 표심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대부분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이들은 최근 모임을 갖고 “우리가 몰아주면 결과가 바뀐다”며 방향을 오 원내대표로 튼 것으로 전해졌다. 한 초선 의원은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있었지만 손 대표 체제를 정리하고 바른미래당을 만든 안철수, 유승민 전 대표가 다시 나서야 (총선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전했다. 총선을 11개월 앞두고 위기감을 느낀 유승민계와 안철수계가 연대해 판을 뒤집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제1공약’으로 손 대표 퇴진과 ‘안철수-유승민 역할론’을 내걸었던 오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당선 일성으로 “오늘 결정에 대해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압박했다. 또 “유승민, 안철수 두 분은 창당한 창업주로서 책임감이 그 이전보다 훨씬 커졌다”고도 했다. 당 관계자는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출신인 오 원내대표의 지도부 개편 구상이 성공한다면 한국당과의 정책 공조, 총선 연대 및 야권 재편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손 대표 측은 “오 원내대표의 당선으로 지도부 구성에 약간의 변화가 온 것”이라며 “손 대표가 거취를 결단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 오신환 “패스트트랙 절차적 정당성 훼손”


오 원내대표의 당선으로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등 여야 4당이 공조한 패스트트랙 논의에도 변화가 불가피하게 됐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공수처 설치안에 대해 “백혜련 의원안과 권은희 의원안, 두 개가 올라간 건 기형적 형태”라며 “본회의에 가기 전 반드시 여야가 합의할 수 있도록 중심에 서겠다”고 했다. 그는 동아일보와 따로 통화하고 “패스트트랙 지정 처리 과정에서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의 절차적 정당성이 훼손됐는데, 이를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대상 의원 선정이 거의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오신환, 권은희 의원 대신 사개특위에 보임됐던 임재훈, 채이배 의원이 사임계를 제출했다.

선거제 개편 역시 민주평화당 유성엽 신임 원내대표에 이어 손 대표가 ‘의원정수 확대론’을 제기하면서 뿌리부터 흔들리는 상황이다. 이런 움직임에 대해 오 원내대표는 “법안들을 불안정한 상태에서 올렸다는 걸 반증하는 것이고 국민들께 해서는 안 될 일을 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또 “한국당을 반드시 참여시켜야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며 지금까지의 패스트트랙 합의가 얼마든지 바뀔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국당은 오 원내대표의 당선을 반겼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무리한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심판”이라며 “이제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처음부터 다시 논의하자”고 말했다. 민주당은 “‘더불어 바른 미래’를 오 원내대표가 함께 만들어 가자”며 러브콜을 보냈다.

○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출생일: 1971년 2월 7일 △출신지: 서울 △학력: 당곡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주요 경력: 연극배우, 제7대 서울시의원,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 19·20대 국회의원, 바른정당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사무총장,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검경개혁소위 위원장

최우열 dnsp@donga.com·장관석 기자
#바른미래당#오신환 원내대표#패스트트랙 지정#공수처 설치#선거제 개편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