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추진
더보기

정부,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추진

세종=송충현 기자 , 부산=조용휘 기자 입력 2019-05-15 03:00수정 2019-05-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무회의서 국가사업으로 확정 정부가 세계 3대 축제인 2030년 세계박람회를 부산에 유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023년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부산 유치가 결정되면 약 50만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국무회의에 ‘2030 부산 세계박람회 개최 및 유치 추진계획’을 보고해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가 국가사업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2030년 열리는 세계박람회는 5년마다 열리는 등록박람회로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이벤트로 불린다.

한국은 아직 등록박람회를 유치한 적이 없다. 1993년 대전엑스포는 주제와 규모가 제한된 전문박람회였고 2012년 여수엑스포는 등록박람회보다 규모가 작은 인정박람회였다. 등록박람회는 5년 주기로 6개월간 열리며 주제와 전시면적에 제한이 없는 가장 큰 규모의 엑스포다. 개최국은 부지만 제공하고 참가국이 자비로 국가관을 만들어야 한다. 다른 박람회는 개최국이 직접 국가관을 지은 뒤 참가국에 무료 임대하는 방식이다.

정부와 부산시는 7월까지 등록엑스포 유치 활동을 위한 전담 기구를 설치하고 하반기에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등록엑스포 유치 여부는 2021년 신청을 마치면 이듬해 BIE의 현지 실사를 거쳐 2023년 11월 최종 결정된다. 러시아 프랑스 등 6, 7개국이 박람회 유치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와 부산시에 따르면 2030년 세계박람회의 관람 인원은 총 5050만 명으로 예상되며 43조 원의 생산유발과 50만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015년 밀라노 세계박람회에는 약 140개 국가가 참가했으며 2200만 명이 방문했다.

주요기사

박람회 예정지는 부산 북항 일원 309만 m²다. 부산은 박람회가 끝난 뒤 해당 부지를 전시·컨벤션 산업에 사용하고 조선, 해운, 물류를 잇는 해양금융 중심지로 키울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개최국이 결정될 때까지 중앙 정부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전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송충현 balgun@donga.com / 부산=조용휘 기자
#정부#2030년 세계박람회#부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