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적반하장 北 “한미 군사적 도발이 불신 초래”
더보기

적반하장 北 “한미 군사적 도발이 불신 초래”

황인찬 기자 입력 2019-05-08 03:00수정 2019-05-08 04: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축소 진행한 연합편대훈련 겨냥… “불장난 소동이 무슨 이익 되는가” 1년 5개월 만에 미사일 발사 실험을 재개한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서 “불장난을 하지 말라”며 적반하장식 비난에 나섰다.

대남선전매체 ‘메아리’는 7일 논평에서 지난달 22일부터 2주간 진행된 연합편대군 종합훈련과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대체해 시행할 ‘19-2 동맹’ 연습을 겨냥해 “그러한 군사적 도발이 북남(남북) 사이의 신뢰를 허물고 사태를 수습하기 힘든 위험한 지경으로 몰아갈 수 있다”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이런 불장난 소동이 남조선에 무슨 이익이 되는가. 어렵게 마련된 북남 관계 개선과 조선반도(한반도) 평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북남 사이의 불신을 초래하는 것밖에 더 있는가”라고 했다. 이어 “북남 관계의 파국을 바라지 않는다면 분별 있게 처신하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규모와 수위를 낮춘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도발 행위’라며 비난을 이어가는 것은 국방부가 4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미사일이라고 밝히지 못하는 태도와 대조된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관련기사
#북한#한미#미사일 발사 실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