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베이조스 사무실 군용 총기에도 끄떡없게 만들어
더보기

베이조스 사무실 군용 총기에도 끄떡없게 만들어

전채은 기자 입력 2019-05-02 03:00수정 2019-05-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초 2억원 들여 방탄시설… 작년 경호비용으로 18억 지출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사진)가 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 약 2억 원을 들여 방탄 시설을 설치했다고 미 인터넷매체 데일리비스트가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베이조스는 올해 초 군용 총기 등 각종 화기류의 공격을 막기 위한 방탄 시설을 사무실에 설치하며 18만 달러(약 2억1000만 원)를 썼다. 경제전문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에도 회삿돈으로 경호비 160만 달러(약 18억7000만 원)를 지출했다.

그가 이처럼 경호에 수십억 원을 투자하는 이유는 이혼 및 사생활 폭로 논란, 도널드 트럼프 정권과의 대립,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의 위협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반(反)트럼프 성향의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도 소유하고 있는 그는 지난해 10월 WP 칼럼니스트였던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피살 후 신변의 위협을 느껴온 것으로 알려졌다. WP는 카슈끄지 피살에 사우디 정부가 개입한 정황을 속속들이 보도했고, 이후 소셜미디어를 통해 베이조스를 공격하는 세력이 부쩍 늘어났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주요기사
#아마존#제프 베이조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