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폼페이오 “비핵화 희망적… 대화 준비돼 있다”
더보기

폼페이오 “비핵화 희망적… 대화 준비돼 있다”

전채은 기자 입력 2019-05-02 03:00수정 2019-05-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최선희 비난에 맞대응 자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자신을 향한 북한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북한과 대화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북핵 협상이) 여전히 희망적인가”라고 질문하자 “그렇다. 여전히 희망적”이라고 답했다. 이어 “비핵화에는 단지 한 가지 진정한 접근법만 있다. 그것이 바로 비핵화”라며 “(북한과의) 대화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조선중앙통신 기자가 폼페이오 장관의 지난달 24일 인터뷰에 대해 묻자 “미국이 운운하는 이른바 ‘경로 변경’은 미국만의 특권이 아니며 마음만 먹으면 우리의 선택이 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24일 인터뷰에서 “비핵화 협상이 실패하면 우리는 분명히 경로를 변경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데 따른 반응이었다.

이를 감안할 때 폼페이오 장관의 30일 발언은 자신의 인터뷰 발언을 비난한 최 제1부상의 언급에 직접적 맞대응을 자제한 채, 대화의 문을 계속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을 비핵화 협상에서 배제하라는 북한 주장에도 “그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다. 내가 여전히 협상팀을 이끌고 있다”고 일축한 바 있다.

주요기사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북한#하노이 결렬#비핵화#폼페이오#최선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