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월호 특조위 “수사방해 의혹 황교안 조사”
더보기

세월호 특조위 “수사방해 의혹 황교안 조사”

서형석 기자 ,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5-02 03:00수정 2019-05-02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법무장관 시절 외압여부 규명”… 조사 시기-방식은 추후 논의
한국당 “野대표 정치적 흔들기”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세월호 참사 수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특조위는 “지난달 30일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황 대표에 대한 조사 내용을 담은 안건을 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 전원위원회에서 의결된 안건은 1월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가 특조위에 신청한 것으로 세월호 참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가 수사를 방해하거나 수사 과정에 외압을 행사했는지를 조사해 달라는 내용이다.

특조위는 설립 근거인 ‘사회적 참사의 진상 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과 관련된 부분을 직권으로 조사하거나 피해자나 피해자 가족 등의 요청이 있을 때도 조사할 수 있다. 특조위는 황 대표에 대한 조사 시기와 방식 등은 추후 논의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1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특조위의 황 대표 조사 결정을 비판했다. 한국당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 들어 어떻게든 자유한국당 대표를 흔들어 보겠다는 시도가 지속되고 있다”며 “온 국민의 가슴에 충격과 아픔으로 남은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일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서형석 skytree08@donga.com·홍정수 기자
#세월호 특조위#자유한국당 황교안#수사방해 의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