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은 잡았지만…
더보기

손은 잡았지만…

장승윤 기자 입력 2019-05-02 03:00수정 2019-05-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일 노동절을 맞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한국노총 2019 노동절 마라톤대회에 참석해 손을 잡고 있다. 양당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법안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으로 극한 대치 중이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한국노총 마라톤대회#패스트트랙 지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