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점거·봉쇄·감금…패스트트랙에 ‘막장 국회’
더보기

점거·봉쇄·감금…패스트트랙에 ‘막장 국회’

뉴스1입력 2019-04-25 16:24수정 2019-04-25 1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의원들, 정치·사법개혁특위 사무실 봉쇄
여야 4당, 사법제도 법안 세부조율…국회 전운 고조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에서 국회 방호과 직원들과 함께 나서고 있다. 2019.4.25/뉴스1 © News1
여야가 25일 선거제 개편안과 사법제도 개혁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정면으로 충돌하면서 국회가 아수라장이 됐다.

여야 4당이 이날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드시 시도하겠다고 하자 자유한국당이 점거 농성으로 저지에 나선 것이다.

아수라장 국회는 이날 오전부터 조짐을 보였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유승민 전 대표 등 바른정당 출신의 자당 의원들과 한국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회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강행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실 앞을 몸으로 막고 있다. 2019.4.25/뉴스1 © News1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국회 의사과로 몰려가 실력행사를 시도하자 팩스로 사보임을 신청했고 이후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병상에서 사보임을 허가했다.

주요기사

유 전 대표 등은 이를 저지하기 위해 성모병원으로 급히 이동했지만 병원 측이 건강상의 이유로 면회를 거부했고 이들의 만남은 이뤄지지 못했다.

바른정당 사개특위 위원이 채이배 의원으로 변경되자 다수의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의원회관 채 의원 사무실로 집결했다. 11명의 한국당 의원들이 채 의원을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하기 위해 문을 걸어 잠갔다. 채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을 설득했지만 먹혀들지 않자 결국 “감금 당했다”면서 경찰에 신고해 경찰과 소방대원이 출동하기도 했다.

하지만 내부에서 문을 잠근 탓에 채 의원은 의원실을 빠져 나가지 못하다 경찰이 유리창을 깨고 진입하겠다는 뜻을 전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방문을 열어줬다고 한다. 채 의원은 6시간 만에 사무실을 나올 수 있게 된 셈이다.

채 의원 사무실 뿐 아니라 국회 본청 내 2층과 3층, 4층 등에도 한국당 의원들과 보좌진들이 봉쇄 작전을 펼치고 있다.

한국당은 국회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가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2층 사무실과 3층 운영위원회 사무실,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열리는 4층에 자당 소속 의원들과 보좌진들을 투입해 회의실 봉쇄에 나섰다.

이처럼 한국당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반면, 여야 4당은 패스트트랙 지정에 나설 예정인 법안에 대한 세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절차에 관한 질문에 답변없이 운영위원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9.4.25/뉴스1 © News1
홍영표 민주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사개특위 소속인 백혜련·권은희 의원 등과 함께 운영위에서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에 대한 합의안을 마련을 위해 조율하고 있다.

양측의 충돌이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지만 국회에는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회의장 입장을 저지하려는 한국당과 이를 뚫고 들어가려는 여야 4당의 충돌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국회 선진화법이 도입된 까닭에 회의실 내에서 물리력을 동원해 의사진행을 방해할 수 없어 여야 4당 의원들이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회의실에 입장하면 패스트트랙 지정은 순식간에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한국당의 반발이 만만치 않아 경호권 발동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