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 “시스템반도체 133兆 투자” 1위 승부수
더보기

삼성 “시스템반도체 133兆 투자” 1위 승부수

황태호 기자 , 김지현 기자 입력 2019-04-25 03:00수정 2019-04-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취약한 非메모리반도체 도약 목표… 전문인력 1만5000명 채용하기로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10년간 133조 원을 투자하고 전문 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연초 공언한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달성과 함께 취약한 국내 시스템반도체 생태계도 강화하겠다는 목표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사업과 관련한 국내 연구개발(R&D) 분야에 73조 원, 신규 생산설비에 60조 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한 해 집행되는 R&D 및 설비투자 규모가 11조 원에 이른다.

삼성전자는 73조 원의 R&D 투자 중 설계 툴 개발 등 설계 분야에 33조 원, 공정 개발 등 생산 분야에 40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새로 채용하기로 한 1만5000명은 현재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 분야 전체 임직원(약 5만 명)의 30%다. 이번 투자에 따른 간접고용유발 효과는 42만 명에 이를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업황에 따라 실적이 크게 좌우되는 메모리반도체를 대체할 수 있도록 시스템반도체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이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의 70%는 시스템반도체가 차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삼성전자는 미국 중국 등에 비해 취약한 국내 반도체 설계전문산업(팹리스) 경쟁력을 강화해 시스템반도체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삼성전자는 다음 주 경기 화성사업장에서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행사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반도체 비전 2030’ 투자 계획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 시스템 반도체 ::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데이터를 해석하고 계산하는 일을 하는 비메모리 반도체. 전자기기의 ‘두뇌’ 역할을 하는 프로세서, ‘입’과 ‘귀’ 역할을 하는 통신칩, ‘눈’ 역할을 하는 이미지 센서 등 종류가 8000가지에 이른다.

황태호 taeho@donga.com·김지현 기자


#삼성전자#시스템 반도체#메모리 반도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