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러-중앙亞 전담조직 만들고 阿 장기적 접근 필요
더보기

러-중앙亞 전담조직 만들고 阿 장기적 접근 필요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4-20 03:00수정 2019-04-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위클리 리포트]외교부 아시아 담당조직 12년 만에 개편
유럽국-아프리카·중동국도 ‘조직 개편’ 목소리
정부의 ‘외교 다변화’ 슬로건을 현실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선 동북아국의 ‘분국’을 넘어선 외교부 조직의 추가 개편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많다. 유럽국과 아프리카·중동국(아중동국)은 가장 유력한 개편 대상으로 꼽힌다.

유럽국은 현재 ‘4강 외교’의 한 축이자 ‘신북방정책’의 주요 타깃인 러시아 및 중앙아시아 국가들과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전통의 서유럽 강국을 동시에 담당하고 있다. 신북방정책을 장기적 사업으로 추진하고 한반도 문제 유관국인 러시아를 전문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라도 이 지역을 전담할 조직이 필요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한-러 정상회담을 네 차례 치르고 이주엔 중앙아시아 순방에 나설 정도로 이 지역에 큰 관심을 보여 왔다.

서유럽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국(안보리) 상임이사국만 2개국(영국, 프랑스)이 있고 독일 등 유럽연합(EU)을 이끄는 핵심 국가들이 있어 그 나름대로 전문 역량을 집중시켜야 하는 지역으로 꼽힌다.

아중동국도 사정이 비슷하다. 중동은 중동대로 주요 에너지 수입원으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지역이고, 최근 들어선 한국을 경제발전 롤모델로 삼은 아프리카 국가들의 외교 수요가 급증해 이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68개국을 담당하는 아중동국은 단일 국 기준으로 담당하는 국가가 가장 많은 부서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한 외교 소식통은 “아프리카 국가에서 정상 방문 제의만 1년에 20회가량 올 정도로 아프리카의 한국에 대한 관심이 크다. ‘한국이 하던 걸 그대로 따라하고 싶다’고 말하는 정상들도 있다”며 “미래의 시장인 아프리카에 장기적으로 접근하기 위해서라도 조직 개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외교부 조직개편#유럽#아프리카#중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