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중국局-아세안局 새로 만든다
더보기

외교부, 중국局-아세안局 새로 만든다

신나리 기자 입력 2019-04-16 03:00수정 2019-04-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남방정책 강화 등 조직 개편 외교부가 중국 전담국을 신설하고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국을 별도로 분리하는 등 조직을 확대 개편한다. 이에 따라 기존 2국(局) 체제였던 외교부의 아시아 외교 담당 조직은 3국 체제로 확대된다.

외교부는 15일 일본과 중국·몽골 지역을 담당하던 기존 동북아국과 아세안, 서남아시아 지역을 담당하던 남아시아태평양국의 업무는 동북아국, 아시아태평양국, 아세안국으로 확대 개편된다고 밝혔다. 중국·몽골 업무를 분리한 이른바 ‘중국국’은 동북아국의 이름을 물려받는다. 일본(옛 동북아1과) 및 한중일 3국 협력 업무는 서남아·태평양 업무와 합쳐서 ‘아시아태평양국’에서 다루게 된다. 기존 남아시아태평양국은 동남아 국가들을 담당하는 아세안국으로 거듭나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북한산 석탄·석유 환적, 남북 경협마다 이슈로 등장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관련 업무가 폭증하면서 당초 원자력·비확산 외교기획관실 산하도 2개 과에서 3개 과 체제로 확대된다. 과장급 조직이던 원자력 외교담당관실과 군축비확산담당관실에 더해 제재·수출통제팀이 과(課)로 승격되고 인력도 확충된다. 아울러 외교부 직제 시행규칙 개정안으로 북핵, 의전, 국민외교 분야의 실무 직원도 증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주요기사
#외교부#중국 전담국#아세안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