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버지에 안겼던 우즈, 아버지가 돼 우승 포옹
더보기

아버지에 안겼던 우즈, 아버지가 돼 우승 포옹

동아일보입력 2019-04-16 03:00수정 2019-04-16 0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제의 귀환… 타이거 우즈, 14년만에 마스터스 정상에

타이거 우즈가 15일 14년 만에 마스터스를 정복하며 화려하게 ‘골프 황제’로 돌아왔다. 1997년 마스터스에서 역대 최연소와 최소타 등 갖가지 기록을 세우며 우승한 우즈(왼쪽 사진 왼쪽)가 자신의 정신적 지주였던 아버지 얼 우즈(2006년 작고)와 포옹하고 있다. 우즈가 2019 마스터스 우승 직후 아들 찰리(10)를 꼭 껴안아주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 출처 골프닷컴·ESPN 트위터
관련기사
#타이거 우즈#마스터스 우승#골프 황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