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G20서 한일정상회담 배제 검토”
더보기

“아베, G20서 한일정상회담 배제 검토”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4-15 03:00수정 2019-04-15 09: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언론, 아베측 부정적 기류 보도 “빈손으로 오는 文만날 의미 없어”
WTO 패소 판정도 영향 미친듯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월 말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문재인 대통령과의 양자 정상회담을 하지 않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14일 보도했다. 최근 세계무역기구(WTO)가 후쿠시마 인근 수산물 수입 규제에 대해 최종적으로 한국 손을 들어준 것이 이런 기류에 영향을 미쳤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도쿄신문은 이날 “문 대통령에게서 징용 재판 등으로 냉각된 양국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지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 건설적 대화가 어렵다”는 총리관저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아베 총리가 G20 정상회담 때 한일 정상회담을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빈손으로 오는 문 대통령과 만날 의미가 없다”는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의 발언도 덧붙였다.

교도통신도 한 정부 소식통이 “2010년 서울 G20 정상회의에서도 한일 정상의 개별 회담이 열리지 않았다. 이번에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더라도 문제가 될 이유는 없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아베 총리가 ‘한국 때리기’를 통해 외교 위기를 벗어나려 한다고 분석하고 있다. WTO 패소에 대해 여당 자민당 내에서조차 “일본의 외교 능력이 없다는 게 부끄럽다” “심각한 결과”라는 비판이 잇따라 제기됐다. 언론도 “정부 내에서 ‘누군가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도쿄신문), “국제법을 방패로 돌파구를 마련하려 했던 일본 외교 전략을 수정해야 할 처지에 몰렸다”(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의 기사로 정부를 비판했다.

주요기사

아베 총리는 14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약 5년 반 만에 찾아 “국가가 원전 폐로와 오염수 대책의 전면에 나서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후쿠시마 인근 수산물이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물론 최근 사쿠라다 요시타카(櫻田義孝) 전 올림픽 담당상의 “(원전 피해지) 부흥보다 국회의원이 더 중요하다”는 실언을 만회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아베#g20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