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맹이몽’ 확인한 한미정상회담
더보기

‘동맹이몽’ 확인한 한미정상회담

워싱턴=한상준 기자 ,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4-13 03:00수정 2019-04-13 0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文대통령에 “지금은 빅딜 논의중” 스몰딜 중재안 거절
“접촉 통해 北입장 알려달라”… 靑, 대북특사-남북정상회담 추진
한미 확대정상회담 겸한 오찬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확대정상회담을 겸한 업무오찬을 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회담 후 언론발표문을 통해 “양 정상은 ‘톱다운 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워싱턴=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상대로 비핵화 과정을 쪼개는 스몰딜이 아니라 빅딜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재확인했다. 비핵화 전까지는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도 적절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야심 차게 내놓은 중재안인 ‘굿 이너프 딜’(북-미가 서로 양보해 수용할 만한 비핵화 협상)을 사실상 거절한 것. 그래서 여권에서도 “워싱턴 노딜 아니냐”(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는 말이 나왔다. 하지만 북-미 및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대화 모멘텀을 이어간 건 성과라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가진 문 대통령과의 회담 전에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해 “적절한 시기(in the right time)가 되면 적극 지지할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적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스몰딜에 대해서는 “지금은 핵무기를 제거하기 위한 빅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회담이 열릴 수 있으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주는 게 중요하다”며 조속한 북-미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 회담은) 가능하다. 그러나 단계적으로(step by step) 진행될 것”이라며 “빠르게 진행되면 ‘제대로 된 거래(proper deal)’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비핵화 조치에 따른 보상(조기 수확)을 기반으로 한 문 대통령의 ‘굿 이너프 딜’보다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제대로 된 거래’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폐기하면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뒤 대북 제재에 대해서는 “현재 적정한(fair) 수준이며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사단 방북을 추진하는 등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4차 남북 정상회담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남북 정상회담이나 남북 간 접촉을 통해 북한의 입장을 조속히 알려 달라”고 요청했다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전했다. 다만 북-미의 간극을 좁힐 접점을 찾지는 못한 만큼 북한이 문 대통령의 대화 제의에 응할지는 불투명하다.

관련기사

워싱턴=한상준 alwaysj@donga.com·문병기 기자
#한미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트럼프#비핵화#빅딜#대북 제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