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KBS 산불 보도 소홀’ 질책
더보기

文대통령 ‘KBS 산불 보도 소홀’ 질책

문병기기자 , 홍정수기자 입력 2019-04-10 03:00수정 2019-04-10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재난방송 시스템 재검토해야” 한국당 “재난방관 방송” 항의 방문
사장면담 요구하며 “못 나오는거냐”… KBS 부사장 “안 나오는것” 맞서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방송사, 특히 재난방송 주관방송사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는 정보 제공자의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인 KBS가 4일 강원 산불 당시 재난 방송에 소홀했다는 점을 공개 질책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이번 산불을 계기로 재난방송 시스템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의 필요성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재난 주관방송사 등은) 국민들에게 재난 상황에 대해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알려주면서 국민과 재난 지역 주민이 취해야 할 행동요령을 상세하게 알려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애인을 비롯해 취약계층, 외국인까지도 누구나 재난 방송을 통해 행동 요령을 전달 받을 수 있도록 재난방송 매뉴얼을 비롯해 시스템 전반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방송통신발전기본법’에 따라 재난 주관방송사인 KBS에 재난 방송 개선책을 주문한 셈이다.

KBS는 4일 화재 당일 재난 방송에 소홀했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소방당국은 오후 9시 44분 대응 최고 수준인 3단계를 발령했는데 첫 특보는 오후 10시 53분에야 시작돼 12분간 진행됐다. 이어 정규 방송인 ‘오늘밤 김제동’이 오후 11시 5분부터 송출됐다. 그러다 20분 만에 끊고 다시 뉴스특보 체제로 전환했다. KBS 공영노조는 5일 성명에서 “시민들의 항의 전화가 빗발쳤지만 막무가내로 ‘오늘밤 김제동’ 방송을 이어갔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9일 “국가재난 주관방송이 아니라 국가재난 방관방송”이라며 양승동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재난 주관방송사가 재난을 외면한 일에 아무도 책임을 안 지면 되겠느냐”며 양 사장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주요기사

한국당 ‘KBS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별위원회’ 의원들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KBS 본사를 항의 방문해 양 사장과 면담을 요구했지만 정필모 부사장이 나와 “(양 사장이) 지금 사장실에서 방송전략회의를 기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위 외부위원인 이인철 변호사가 “양 사장이 안 나오는 건지 못 나오는 건지 말해 달라”고 묻자 정 부사장이 “안 나온다”고 받아치며 신경전도 벌어졌다. 한국당 윤상직 의원에 따르면 KBS는 2017년에도 재난 방송을 하지 않아 3860여만 원의 과태료를 납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병기 weappon@donga.com·홍정수 기자
#대통령#산불#kbs#재난방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