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탈북자 막기위해 5G 검문소 만든다
더보기

中, 탈북자 막기위해 5G 검문소 만든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04-10 03:00수정 2019-04-10 04: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상현실 안경-순찰용 드론 구비… 식량난 대량탈북 차단 겨냥한듯 중국이 북한 접경지역에 처음 설치하려는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 적용 검문소가 탈북자 유입을 막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중국 지린(吉林)일보에 따르면 지린성 퉁화(通化)시 접경 순찰대와 이동통신사인 중궈이둥(中國移動)은 지난달 23일 북한 운봉 저수지와 맞닿은 퉁화시 윈펑(雲峰) 검문소에 5G 기술을 적용한 감시 체계를 설치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지린일보는 5G 검문소가 언제 설치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5G 검문소가 순찰대원이 착용하는 가상현실(VR) 안경과 순찰용 드론, 야간 감시용 적외선 모니터를 검문소의 감시 화상과 실시간으로 연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검문소가 설치되는 지역은 주요 탈북 루트이자 북-중 간 밀수가 빈번히 일어나는 곳이다. 지린은 북-중 교역의 주요 길목 중 한 곳이다. 지린일보는 탈북자 등 북한 문제는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5G 검문소가 설치되는 지역이 “산악 지역이고 감시해야 할 범위가 넓으며 길목이 많아 통제가 어려운 곳”이라고만 밝혔다.

주요기사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9일 중국 첫 5G 검문소가 “올해 여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탈북자 행렬과 북-중 밀수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SCMP는 중국 군사전문가를 인용해 “중국은 북한의 식량 부족 상황이 올해 여름 심각해지면서 많은 북한인들이 중국으로 넘어올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SCMP는 “중국 지도부는 군인 출신 탈북자들이 소총이나 기관총을 가지고 넘어와 문제를 일으킬 것을 우려한다”고 5G 검문소 설치 배경을 전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중국#탈북자#5g 검문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