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세계 첫 5G, 대한민국 대전환의 시작”
더보기

文대통령 “세계 첫 5G, 대한민국 대전환의 시작”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4-09 03:00수정 2019-04-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자리 60만개-수출 730억달러 달성”… 정부 모든 정책에 ‘5G 퍼스트’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5세대(5G)에 기반한 신산업 생태계는 청년들에게 새로운 도전의 기회, 국가적으로는 제2 벤처붐을 일으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대전환이 이제 막 시작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일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5G+ 전략발표’에 참석해 “우리는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화시대 고속도로가 경제의 대동맥이 돼주었듯, 5G 이동통신이 우리 산업과 경제에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줄 것”이라며 “무엇보다 5G는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인프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세계 최초의 의미는 대한민국 표준이 세계 표준이 될 수 있다는 의미”라며 “정부는 국가 차원의 5G 전략을 추진해 세계 최고의 5G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민간이 함께 30조 원 이상을 투자해 5G 전국망을 2022년까지 조기 구축할 것”이라며 “2026년 세계 (5G) 시장의 15%를 점유하고 양질의 일자리 60만 개 창출, 730억 달러 수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공공기관의 모든 정책과 사업에 5G를 우선 도입하는 ‘5G 퍼스트’ 정책을 고려하라고 장관들에게 강조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부터 나서서 우리의 앞선 기술을 홍보하겠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공공부문이 먼저 기업의 빠른 성장을 돕겠다”며 “교육이나 복지 등 5대 분야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해 5G 혜택을 국민 모두가 조기에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청와대에서 김수현 대통령정책실장과 윤종원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과 함께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미 협상 업무 외에 4차 산업혁명 관련 해외 협력도 2차장 소관”이라고 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문재인 대통령#5g+ 전략발표#세계 최초 5g 상용화#5g 퍼스트 정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