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신주 개폐기 고압전선서 불꽃 튀어 자체 발화 불가능… 이물질 달라붙은듯”
더보기

“전신주 개폐기 고압전선서 불꽃 튀어 자체 발화 불가능… 이물질 달라붙은듯”

세종=이새샘 기자 입력 2019-04-06 03:00수정 2019-04-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전-소방당국 현장조사 착수, 당초 원인 지목 변압기는 없어
정부, 피해수습 42억 긴급지원… 세금 납부-신고 최대 9개월 연장
강원 고성군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은 전기를 끊거나 이어주는 전신주 개폐기와 연결된 고압전선에 이물질이 붙어 불꽃을 일으켰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한국전력이 밝혔다. 당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신주 변압기 폭발이 원인이라고 추정했다.

한전은 5일 “현장 영상으로 추정할 때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한 주유소 맞은편 도로변 전신주의 개폐기 인근에서 불꽃이 튀며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해당 전신주에는 개폐기가 설치돼 있었고 변압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개폐기는 전기를 차단하거나 연결할 때 쓰는 일종의 스위치로 해당 전신주에 설치된 개폐기는 항상 진공 상태로 유지돼 내부에는 공기가 없다는 게 한전의 설명이다. 한전 관계자는 “기술적으로 개폐기 자체가 발화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개폐기에 연결된 전선에 강풍으로 이물질이 달라붙어 개폐기 외부에서 불꽃을 발생시켰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전은 조사 결과 개폐기는 화재 이후에도 정상 작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전은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소방당국과 현장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이날 행정안전부는 산불 피해를 수습하기 위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특교세) 40억 원과 재난 구호사업비 2억5000만 원을 피해 지역에 긴급 지원했다. 불이 난 고성 속초 강릉 동해 인제에 지급된 40억 원은 진화 인력 및 장비 동원, 소실된 산림이나 주택의 잔해 처리, 이재민 구호 등에 쓰인다. 구호사업비는 이재민 임시 주거시설 운영과 생필품 구입에 사용된다. 행안부는 “과거 지원 사례와 피해 규모 등을 고려해 특교세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 지진이 발생했을 때도 행안부는 재난안전 특교세 40억 원을 다음 날 긴급 지원했다. 지난해 1월 경남 밀양시 세종병원 화재 참사와 10월 태풍 콩레이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에는 10억 원씩을 특교세로 지원했다.

관련기사

아울러 국세청은 산불로 피해를 입은 납세자에 대해 세금 신고 및 납부 기한을 최장 9개월까지 연장해 주기로 했다. 이미 고지된 국세 징수는 최장 9개월까지 유예하고 체납액이 있으면 체납 처분을 1년까지 유예한다. 산불로 피해를 본 납세자는 관할 세무서나 국세청 홈택스를 통해 세금 유예 등을 신청할 수 있다.

세종=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강원 동해안 대형산불#전신주 개폐기#한국전력#산불 원인#피해 지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