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IPI “특정기자 공개비난 용납 못할 일”
더보기

IPI “특정기자 공개비난 용납 못할 일”

황인찬 기자 입력 2019-03-22 03:00수정 2019-03-22 09: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논평에 비판입장 밝혀
해외 언론단체들 잇단 성명… “선동적 발언 자제할 것 촉구”
국제언론인협회(IPI)가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쓴 미국 블룸버그통신 기자를 향해 더불어민주당이 ‘매국 행위’라며 비난한 것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0일 전했다. IPI는 언론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1951년 창설된 단체로 세계 120여 개국 신문사 편집인 등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IPI는 “특정 기자에 대해 ‘매국 행위’를 한다며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어느 곳에서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특히 한국 같은 민주주의 국가는 더욱 그렇다”고 VOA에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기자의 역할이 정부의 ‘응원단원’이 아니라 공익 사안에 대해 독립적이며 비판적으로 보도하는 것이라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고 했다. 또 “기자에 대한 민주당의 이 같은 공격은 기자의 안전을 해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 앞으로 이러한 선동적인 발언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19일 “자사 기사와 기자를 존중하고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시안 아메리칸 기자협회(AAJA)’ 서울지부도 18일 성명을 내 “기자에게 가해지는 인신공격적인 비판에 유감을 표하고 해당 기자가 신변의 위협까지 받는 상황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외신기자클럽(SFCC)도 16일 성명을 내 논평 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해당 논평을 냈던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19일 “‘매국에 가까운 내용’이라는 표현을 동원한 것이 적절한 것이었는지에 대해서는 반성의 여지가 있다. 논란이 된 거친 표현과 기자 성명, 개인 이력은 논평에서 일부 삭제하겠다”고 했지만 논평을 철회하진 않았다.

주요기사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ipi#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