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김은경 보좌관, 靑 찾아가 환경공단 공모 상의”
더보기

[단독]“김은경 보좌관, 靑 찾아가 환경공단 공모 상의”

정성택 기자 , 김동혁 기자 입력 2019-03-18 03:00수정 2019-03-18 12: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균형인사비서관실 접촉후 공모 무산… 檢, 소환해 金에 논의 보고여부 추궁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뉴시스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재직 중 그의 정책보좌관이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공모 무산 직전 청와대에서 균형인사비서관실 관계자를 만나 대책을 논의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가 환경공단 상임감사 공모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14일 김 전 장관의 전 정책보좌관 이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전 보좌관은 지난해 7월 청와대에서 균형인사비서관실 관계자를 만난 배경에 대해 “청와대와의 관계를 복원하기 위해서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공단 상임감사 공모 서류 심사에서 청와대 내정 인사가 탈락하자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는 의미다.


이 전 보좌관은 “1차 공모에서 (내정인사 탈락이라는) 돌발적인 문제가 생긴 상황에서 청와대와 갈등을 해결하고자 노력했다. 당시 청와대가 구체적인 대안까지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전 보좌관이 청와대를 방문한 뒤 환경공단 상임감사 서류 심사 합격자 7명 전원이 탈락됐다. 이후 재공모를 거쳐 올 1월 유성찬 상임감사가 임명됐다. 유 감사는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 환경특보를 맡았다.

검찰은 이 전 보좌관을 상대로 균형인사비서관실 관계자와 논의한 결과를 김 전 장관에게 보고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 주 중 김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검찰은 유 감사가 공모 기간에 환경공단 측에서 공단 업무계획 자료와 면접 예상 질문지를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과 조모 본부장, 국립생태원 박모 원장과 박모 본부장,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방모 상임감사 등 환경부 산하 기관의 10여 명도 공모 과정에서 이와 유사한 특혜를 받은 정황을 확인했다.

정성택 neone@donga.com·김동혁 기자
#김은경#환경부 장관#환경공단#환경부 블랙리스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