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원 폭행’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 구속영장 심사 앞두고 투신
더보기

‘직원 폭행’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 구속영장 심사 앞두고 투신

김재희기자 입력 2019-03-13 22:44수정 2019-03-13 2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서 남기고 스스로 목숨 끊어
경찰,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 송치
회사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던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50)가 13일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송 대표는 이날 오전 4시 40분경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아파트 12층 송 대표의 집에서는 A4 용지 6장 분량의 자필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아내와 아이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고 유서를 남긴 점으로 미뤄 송 대표가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송 대표는 회사 직원 양모 씨(34)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상해를 입힌 등의 혐의로 지난해 11월 고소를 당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상습특수폭행, 특수상해, 공갈, 특수협박, 강요 등의 혐의로 송 대표를 수사해왔다. 송 대표는 13일 오전 10시 반 서울남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로 돼 있었다. 송 대표의 어머니는 이날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수사 때문에 최근 힘들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대표의 사망으로 경찰은 ‘공소권 없음’ 의견을 달아 사건을 검찰로 넘길 예정이다. 송 대표가 양 씨를 무고와 배임, 횡령 혐의로 고소한 사건은 경찰이 계속 수사한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