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전자,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 공략 박차
더보기

삼성전자,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 공략 박차

허동준 기자 입력 2019-03-13 03:00수정 2019-03-13 03: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충무로서 인덕션 쇼케이스… ‘셰프컬렉션’ 등 신제품 공개
‘2019년형 삼성 전기레인지 인덕션 쇼케이스 행사’에서 모델이 셰프컬렉션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인덕션 라인업을 기존 4종에서 9종으로 늘리며 가스레인지를 대체해 급성장 중인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 공략에 나섰다.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은 실내 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난해 약 80만 대에서 올해 100만 대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12일 서울 중구 충무로의 ‘샘표 우리맛 공간’에서 ‘2019년형 삼성 전기레인지 인덕션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셰프컬렉션’ 등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삼성 클럽드셰프’ 소속 강민구 셰프가 셰프컬렉션을 활용해 요리하는 쿠킹쇼도 함께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전기레인지 중 자력선을 이용해 열효율을 높인 인덕션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 신제품은 △최대 6800W 또는 7200W의 강력한 화력 △화구 한 개를 최대 4분할해 사용 가능한 ‘콰트로 플렉스존’ △발광다이오드(LED) 가상 불꽃 △정교한 온도 조절이 가능한 마그네틱 다이얼 등 기능을 갖췄다. 출고 가격은 세부 기능에 따라 129만∼299만 원이다.

앞서 삼성전자 전기레인지 인덕션은 독일 제품 평가 전문 매체 ETM 성능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영국 트러스티드 리뷰는 별 5개 만점을 부여했다. 지난해 미국에서는 진출 2년 만에 금액 기준 시장점유율 2위에 올랐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주요기사
#삼성전자#인덕션#쇼케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