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울긋불긋 꽃대궐서 두근두근 봄마중
더보기

울긋불긋 꽃대궐서 두근두근 봄마중

유원모 기자 입력 2019-03-13 03:00수정 2019-03-13 0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궁궐-조선왕릉 등 봄꽃 명소 6선… 평년보다 이른 3월 중순 개화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 등지는 봄꽃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안성맞춤의 장소다. 지난해 봄꽃이 만개했던 경복궁 아미산 화계(花階·위 사진)와 덕수궁 대한문 진입로(가운데 사진), 창경궁 옥천교 일원의 모습. 문화재청 제공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 등지에서는 향긋한 봄 내음과 고풍스러운 옛 정취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문화재청은 올해 궁궐과 조선왕릉의 봄꽃이 평년보다 1∼4일가량 빨리 필 것으로 12일 전망했다. 문화재청은 “3월 중순 창덕궁 후원 관람지(觀纜池)와 창경궁 경춘전 뒤편 화계(花階·계단식 화단) 일원의 노란 생강나무 꽃을 시작으로 봄꽃이 필 것으로 보인다”며 “궁궐 정원과 연지(蓮池) 주변, 조선왕릉 산책로 곳곳에 산수유 매화 복사꽃 진달래 앵두꽃 등 아름다운 꽃나무와 들꽃이 봄의 기운과 더불어 하루가 다르게 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문화재 해설사가 추천하는 ‘궁궐과 조선왕릉의 봄꽃 명소 6선’도 공개했다. △잘 짜인 한 폭의 그림 같은 경복궁 교태전 △봄날의 단비처럼 흩날리는 하얀 살구꽃과 붉은 매화가 아름다운 창덕궁 성정각 △왕처럼 거닐며 봄의 풍류를 만끽할 수 있는 창경궁 옥천교 △산책길을 따라 형형색색의 봄꽃 잔치가 펼쳐지는 덕수궁 대한문과 석조전 △사도세자의 영혼을 따라 진달래의 붉은 물결이 넘실대는 융릉과 건릉 산책로 △외로운 삶을 살다 간 덕혜옹주를 만날 수 있는 슬프고도 아름다운 꽃길인 덕혜옹주묘 산책로(홍릉과 유릉)다.

다양한 봄맞이 행사도 마련돼 있다. 창덕궁 후원에서는 4월 23일부터 5월 19일까지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행사가 열리고 덕수궁에서는 4월 12일부터 26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석조전 분수대 앞에서 ‘덕수궁 정오 음악회’가 펼쳐진다.

자세한 개화 일정 등은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주요기사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4대궁#덕수궁#조선왕릉#봄꽃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