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스타항공 “B737-맥스8 운항 잠정 중단”
더보기

이스타항공 “B737-맥스8 운항 잠정 중단”

변종국 기자 , 임보미 기자입력 2019-03-13 03:00수정 2019-03-13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印尼-에티오피아 사고로 안전우려… 中-싱가포르-호주-英도 운항 금지 이스타항공은 12일 에티오피아항공 항공기 추락 사고로 안전 우려가 제기된 B737-MAX8(맥스8) 기종 2대의 운항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의 맥스8 기종은 지난해 10월 추락한 인도네시아의 라이언에어와 이달 10일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의 기종과 동일한 모델이다. 국내에서는 이스타항공만 맥스8 기종을 운영하고 있다. 맥스8로 운항되던 일본 삿포로와 베트남 푸꾸옥, 태국 방콕 노선 등에는 대체 기종(B737-800)을 투입한다. 올해 대한항공 등도 맥스8을 도입할 계획인 가운데 국토교통부는 “안전 확보가 안 되면 도입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중국 싱가포르 호주 영국 항공당국도 맥스8 기종 운항을 금지한 상태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세계 25개 항공사가 맥스8 기종의 운항을 중단했다.


이에 대해 맥스8 제조사인 보잉의 데니스 뮬런버그 최고경영자(CEO)는 “737-맥스를 설계하고 생산한 사람들을 신뢰한다”며 안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주요기사

변종국 bjk@donga.com·임보미 기자
#이스타항공#b737-맥스8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