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기업 노조, 임금인상 자제해달라”… 홍영표, 국회교섭단체 대표연설
더보기

“대기업 노조, 임금인상 자제해달라”… 홍영표, 국회교섭단체 대표연설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3-12 03:00수정 2019-03-12 04: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정규직과 임금격차 줄여야”… 노동유연성 확대 고용정책 강조
“北 미사일시설 복구 움직임 우려”, “촛불혁명 부정” 지적에 한국당 야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고임금을 받는 대기업·공공부문 정규직 노조가 3년 내지 5년간 임금 인상을 자제하는 결단을 내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대기업과 비정규직의 임금 격차를 줄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동계 출신인 홍 원내대표가 임금체계의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대기업과 공공부문 노조의 기득권 타파를 역설한 것. 홍 원내대표는 대우그룹 노조 사무처장을 지냈다.

홍 원내대표는 43분간의 연설에서 ‘노동 개혁’ 등 노동 관련 단어를 16번 언급했다. 그는 “임금체계 단순화도 필요하다. 호봉급 비중을 줄이고 직무급과 직능급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공부문에 임금공시제도를 도입해 직종별, 직무별, 직급별 수당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했다.

그는 노동 유연성 확대를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도 주장했다. 그는 덴마크의 ‘유연 안정성’ 모델을 거론하며 “현재 9조 원인 실업급여를 26조 원 정도로 확대해야 한다. 실효성 있는 사회안전망을 최소 2030년까지 완성할 수 있도록 사회적 대타협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덴마크의 ‘유연 안정성’ 모델은 기업의 인력 구조조정은 쉬운 반면 실업급여, 직업훈련 등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주요기사

홍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성장 전략을 강조하며 “2030년까지 매년 1조 원씩 소재 및 부품산업 연구개발(R&D)에 투입하겠다. 2022년까지 벤처 지원을 위해 12조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유니콘 기업도 20개로 늘리겠다”고 했다. 최근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에 대해서는 “매우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북한은 현명한 판단을 통해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선택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가 “국회 안에서 대놓고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태블릿PC가 조작됐다’는 등 가짜뉴스를 통해 촛불혁명을 부정하고 있다”고 하자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또 촛불이냐!” “내로남불”이라며 고성을 질렀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홍영표#더불어민주당#대기업#노동 개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