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최대 변호사단체, 한국인 부회장 뽑았다
더보기

日최대 변호사단체, 한국인 부회장 뽑았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3-11 03:00수정 2019-03-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승호씨 외국 국적으로 처음
한국인 변호사가 일본 최대 변호사 단체인 ‘일본변호사연합회(일변련)’ 부회장에 선출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변련은 8일 대의원회의에서 한국 국적 백승호 변호사(57·사진)를 15명의 부회장 중 한 명으로 뽑았다. 일변련은 회원 수가 4만1159명(지난해 3월 기준)인 일본 최대 변호사 단체다. 외국 국적 변호사가 부회장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기는 다음 달 1일부터 1년이다.

백 변호사는 196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1974년 가족과 함께 일본에 왔고, 1985년 류큐(琉球)대 법문학부를 졸업했다. 1990년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재일코리안변호사협회(LAZAK) 대표를 맡기도 했다. 2017년부터는 효고(兵庫)현 변호사회 회장을 맡고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일본변호사연합회#한국인 변호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