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대학가에서 ‘묻지마 흉기 난동’… 6명 다쳐
더보기

서울 대학가에서 ‘묻지마 흉기 난동’… 6명 다쳐

김자현 기자 입력 2019-03-11 03:00수정 2019-03-11 03: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일 서울의 한 대학가에서 50대 남성이 행인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이 다쳤다. 경찰은 이른바 ‘묻지 마 흉기난동’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서울 성북경찰서에 따르면 A 씨(55)는 이날 오전 11시 반경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 인근 거리를 지나가던 시민들을 향해 사무용 커터 칼을 휘둘러 여성 2명의 얼굴과 목 등에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A 씨와 모르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사건을 목격한 시민들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제압됐다. 이 과정에서 A 씨가 자신을 제지하는 시민들에게 주먹을 휘둘러 여성 3명과 남성 1명 등 4명이 부상을 당했다. 경찰은 A 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의 신원과 정신질환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며 “사건 발생 장소 주변의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대학가#묻지마 흉기 난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