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李총리 “모든 민주화운동 옳게 평가 유공자 예우”
더보기

李총리 “모든 민주화운동 옳게 평가 유공자 예우”

대전=지명훈 기자 입력 2019-03-09 03:00수정 2019-03-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전 3·8민주의거 첫 정부기념식
8일 오전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린 3·8민주의거 기념식을 마친 뒤 이낙연 국무총리(앞줄 가운데)와 허태정 대전시장(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등 참석자들이 대형 태극기를 앞세우고 59년 전 시위를 재현하는 가두행진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3·8민주의거 59주년 기념식’이 8일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렸다. 지난해 11월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첫 정부 기념식으로 거행됐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허태정 대전시장,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3·8민주의거 참여자와 시민, 학생을 비롯한 1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기념사에서 “대전 3·8민주의거는 우리나라 민주주의 실현 과정의 중심적 가교였으나 정당한 평가를 받기까지 너무 오래 걸렸다”며 “3·8민주의거를 포함한 모든 민주화운동을 옳게 평가하고 그 유공자를 합당하게 예우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어 “이승만 정권이 집권 연장을 위해 부정선거를 획책했으나 우리 학생과 청년은 불의에 항거했다. 이젠 백발이 되신 그날의 영웅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59년 전 시위의 주무대였던 남문광장에서 기념식을 마치고 이 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대전고 대전여고 둔원고 괴정고 학생들은 대형 태극기를 앞세우고 당시 시위가 진행된 거리를 따라 행진했다. 3·8민주의거는 1960년 3월 8일 대전고 학생 1000여 명이 자유당의 부정부패와 정·부통령선거 부정을 비판하며 벌인 시위다. 한 달여 뒤 4·19의거의 단초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전=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주요기사
#3·8민주의거#남문광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