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양이 눈]열지 못한 문
더보기

[고양이 눈]열지 못한 문

김재명 기자 입력 2019-03-09 03:00수정 2019-03-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빨간 장미 넝쿨에 둘러싸인 아주 예쁜 파란 문. 조그만 인형을 든 꼬마가 손잡이를 잡아보려 하지만, 이런, 벽화 속의 문은 열리지 않네요. 마법의 주문을 외우면 열릴까요. 문 안쪽에 혹시 동화 속 요정이 살고 있진 않을까요. 살아가며 열지 못한 문이 우리에게도 많습니다. 그 안에는 무엇이 있었을지, 문득 궁금해집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