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나갈 장관 빼고 非文-전문가 채웠다
더보기

총선 나갈 장관 빼고 非文-전문가 채웠다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3-09 03:00수정 2019-03-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7개부처 장관 교체 개각
현역의원 장관 4명 여당 복귀, 총선 안나갈 진영-박영선 입각
과기-해수부 등엔 전문가 발탁… 靑 “집권 중반기 성과내기 초점”

문재인 대통령이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8일 단행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다. 집권 3년 차를 맞아 단행한 ‘3·8 개각’의 키워드는 ‘총선’ ‘탈(脫)친문(친문재인)’ 그리고 ‘전문가 등용’ 세 가지다.

문 대통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집권 첫해부터 함께한 4명의 국회의원 출신 장관을 더불어민주당으로 돌려보냈다. 더불어민주당 진영, 박영선 의원이 각각 행정안전부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발탁됐지만 이들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두 사람 모두 2017년 대선 전까지는 비문(비문재인)이었다. 2016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민주당에 입당한 진 후보자는 박근혜 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고, 박 후보자는 2014년 원내대표 시절 친문 진영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그럼에도 이 두 사람을 발탁한 것은 집권 3년 차를 맞아 “내각부터 계파 구분을 없애겠다”는 시그널로 받아들여진다.


정치인 출신 장관들이 나간 자리는 관료·교수 등 전문가 그룹으로 채워졌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박양우 중앙대 교수와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인 최정호 전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각각 문체부, 국토부에서 오래 근무한 정통 관료 출신이다. 조동호 KAIST 교수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로, 문성혁 세계해사대 교수를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도 해당 분야 전문가를 발탁한 것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중반기를 맞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는 게 중요하다”며 “이런 성과를 위해 능력이 검증된 인사를 발탁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다만 문 대통령과 처음 호흡을 맞춰 보는 인사들이 대거 발탁되면서 각 부처에 대한 청와대의 ‘그립’이 더 세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청와대가 각 분야를 ‘만기친람’하고 있다는 지적이 여전한 상황에서 전문가 출신 장관들이 당분간 문 대통령만 바라볼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여권 관계자는 “당과 대선 캠프 출신이 주류를 이뤘던 지난 내각은 문 대통령의 공약 등에 대한 이해도가 높았다”며 “새 인물들로 빠른 성과를 낼지 여부가 문재인 정부 3년 차 내각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이의경 성균관대 교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에 최기주 아주대 교수를 임명하는 차관급 인사도 단행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정부#개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