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나이 초월 소통 예능 부쩍 늘어
더보기

나이 초월 소통 예능 부쩍 늘어

신규진 기자 입력 2019-03-08 03:00수정 2019-03-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 손안에 조카티비’ 등… 남녀노소 모든 세대 시청타깃
세대 소통의 현주소를 다룬 tvN 예능 ‘내 손안에 조카티비’에서 유튜버 이하은 양과 김완선이 ‘오늘밤’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등 김완선의 히트곡에 맞춰 춤을 춘다(위 사진). 그룹 노라조의 조빈과 유튜버 최린 군은 색다른 인터뷰 콘텐츠 ‘리니비니쇼’를 제작한다. tvN 제공
“소방차 아니?”

친한 가수를 묻는 이하은 양(10)의 질문에 김완선(50)이 답한다. 이 양은 ‘어썸하은’이라는 이름으로 구독자 311만 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 1986년 김 씨의 데뷔 연도를 듣고 이 양은 말문이 막힌다. 김 씨는 레드벨벳 ‘빨간맛’과 선미 ‘사이렌’을, 이 양은 듀스의 ‘나를 돌아봐’ 등 상대방 세대에 익숙한 춤들을 바꿔 춰본다.

최근 나이를 초월한 세대 간 소통 예능이 부쩍 늘었다. ‘삼촌·조카’, ‘할아버지·손녀’, ‘스승·제자’ 등 관계도 다양하다. 모두 서로의 차이를 이해하고, 간극을 좁혀보겠다는 시도다.

지난달 17일부터 방영한 tvN ‘내 손안에 조카티비’는 유명 키즈 크리에이터와 ‘조카 바보’ 연예인이 함께 콘텐츠를 만드는 과정을 담는다. 나이는 어리지만 아이들이 뉴미디어 경험으로는 엄연한 선배. 노라조의 조빈은 78만 명 구독자를 지닌 유튜브 ‘마이린 TV’ 진행자 최린 군(12)에게 동영상 편집이나 유튜브 시청자 분석법을 배운다.

주요기사

12일 첫 방영한 tvN 예능 ‘나 이거 참’에선 나이 차가 더 벌어졌다. 전원책 변호사(65)와 이솔립 양(11)이 역사 대화를 나눈다. 서점에서 전 변호사는 이솝우화, 로마사 등 책을 추천하지만 “전 별로인데요?”라는 답이 돌아온다. ‘생파(생일파티)’ ‘생선(생일선물)’ 등 신조어를 쓰는 이 양과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전 변호사의 어긋나는 소통이 웃음 포인트. 변희봉(78)은 김강훈 군(11)과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아기 상어’ 동요를 부르며 춤을 춘다.

스승과 제자로 만난 KBS ‘도올아인 오방간다’의 도올 김용옥(71)과 배우 유아인(33)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근현대사의 인물들을 되새겼다. “통일이 왜 필요한가” “취업이 더 중요하다” 등 도올이 지적하지 못한 청년 세대의 솔직한 생각을 유아인이 풀어내는 식이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그만큼 세대갈등이 커졌고 세대를 끌어안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 깊어졌다는 것”이라며 “기성·젊은 세대를 모두 시청 타깃 층으로 삼을 수 있어 제작하기도 수월한 편”이라고 분석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내 손안에 조카티비#세대 소통#리니비니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