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동창리 복구 사실이라면 매우 매우 실망”
더보기

트럼프 “동창리 복구 사실이라면 매우 매우 실망”

문병기 기자 , 위은지 기자 입력 2019-03-08 03:00수정 2019-03-08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흔들리는 북-미 비핵화 협상]제재강화 시사 이어 ‘공개 경고’
볼턴 “대통령, 대화엔 열린 마음”
靑 “좀더 지켜봐야” 美와 온도차… 일각 “중재역할 입지 좁아질수도”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생산하는 산음동 미사일 종합연구단지에서 활동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 대한 한미 온도 차가 점차 뚜렷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제재 강화를 시사하며 공개적으로 경고하고 나서고 있지만, 청와대는 북-미 관계가 다시 ‘강 대 강’ 대치 국면으로 전환될 가능성을 우려하며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동창리 등의 움직임과 관련해 “북한의 움직임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있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 이런 정보는 한미 간에도 완벽하게 공유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와 산음동 미사일 종합연구단지 물자 운송 동향에 대해 한국도 사전에 파악하고 있었다는 얘기다. 다만 청와대는 북한의 심상치 않은 움직임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아직 북한의 의도를 판단하기에는 이르다는 입장이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에 대해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반면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을 상대로 잇따라 경고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북한이 핵심 미사일 발사장 복구를 통해 약속을 깨고 있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확인하기에 아직 너무 이르다”며 “(사실이라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매우, 매우 실망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 재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 동시에 대북 강경 기조를 강화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


앞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5일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없다면 대북제재 강화에 무게를 둘 것”이라고 했다. 볼턴 보좌관은 7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비핵화에 대해) 다시 대화하는 데 있어 확실히 열린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도 동창리 등의 움직임에 대해선 “우리는 정보를 얻는 많은 방법이 있다.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간다면 매우 실망스러울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청와대의 이 같은 태도는 일단 북한이 비핵화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는 것을 막는 것이 급선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여권 관계자는 “미국과 한국 정부가 처한 상황은 다르다”며 “북-미 긴장 재고조의 최대 피해자가 우리가 될 수밖에 없는 만큼 일단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상황을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하지만 하노이 합의 결렬 직후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사업 재개 카드를 먼저 꺼내 드는 등 조급함을 노출하면서 정부가 스스로 북-미 중재 역할의 여지를 좁혀 놓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북-미 관계의 긴장이 고조될 조짐이 나타나면서 대북특사 파견이나 원 포인트 남북 정상회담 등 북-미 중재 움직임이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위은지 기자
#트럼프#제재강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